0
 489   25   2
  View Articles

Name  
   관리자 
Subject  
   [re] 을사조약
자주 찾아 주는 정우윤 어린이 반갑습니다. 을사조약은 간단히 말하면 1905년 일본이 우리 나라의 외교권을 빼앗은 강제 조약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을사조약
1905년 11월 17일에 일본과 대한제국 사이에 맺은 조약이다. 공식 명칭은 한일협상조약(韓日協商條約)이며, 제2차 한일협약, 1905년이 을사년이기 때문에 을사보호조약, 을사5조약이라고도 한다.
1905년 11월 9일 서울에 도착한 이토 히로부미는 고종을 알현하고, 보호조약의 강제체결을 위해 회유와 협박을 거듭했다. 고종이 순순히 응하지 않자, 이토는 11월 17일 한국정부의 각료들을 일본 공사관으로 불러 보호조약을 승인하게 했다. 일본 군인들이 무력시위를 벌이는 공포 분위기 속에 열린 이 회의에서도 결론을 내지 못하자, 다시 궁중으로 회의장소를 옮겼다. 고종이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열린 궁중의 어전회의(御前會議)에서도 의견의 일치를 보지 못하자 하야시[林權助] 공사는 이토를 불렀다. 헌병사령관까지 대동하고 들어온 이토는 다시 회의를 열고 대신들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찬성 여부를 물었다. 이에 참정대신 한규설(韓圭卨), 탁지부대신 민영기(閔泳綺), 법부대신 이하영(李夏榮) 등은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으나 학부대신 이완용(李完用), 군부대신 이근택(李根澤), 내부대신 이지용(李址鎔), 외부대신 박제순(朴齊純), 농상공부대신 권중현(權重顯) 등은 약간의 수정을 조건으로 찬성했다. 이토는 조약체결에 찬동한 5대신(五大臣:乙巳五賊)만으로 회의를 다시 열고, 외부대신 박제순과 특명전권공사 하야시의 이름으로 이른바 '한일협상조약'(韓日協商條約)을 강제 체결했다. 백성들은 이 때 찬성한 사람들을 ‘을사5적’이라고 불렀다.

을사조약의 내용은
제1조 일본 정부는 한국의 외국에 대한 관계 및 사무를 감리 지휘하고, 일본 영사는 외국에서의 한국의 이익을 보호할 것
제2조 일본 정부는 한국과 타국 간에 현존하는 조약의 실행을 완수할 임무가 있으며,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의 중개를 거치지 않고는 어떠한 조약이나 약속을 하지 않을 것
제3조 통감(統監)을 두어 외교에 관한 사항을 관리하기 위하여 경성에 주재하고 한국 황제 폐하를 내알(內謁)하는 권리를 가지고, 한국의 각 개항장 및 그밖에 일본 정부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지역에 이사관(理事官)을 설치해 본협약의 조관을 완전히 실행하기 위하여 필요한 일체의 사무를 관장한다는 것 등이다.
이 조약으로써 대한제국은 외국과 협정을 맺거나 국제사회에서 독립된 국가로서의 구실을 할 수 없게 되었다. 즉, 외교권을 빼앗긴 것이다.


김유경
 ::: 난 을사조약 배울때 너무 화가많이 났는데  


no
subject
name
date
hit
*
469
  이번만은 [1]

김선일
2005/06/14 4405 1043
468
  김치 [2]

강병철
2004/11/30 4470 1040
467
  선생님....

신유라
2004/11/03 5200 1038
466
  땅굴진지....//강제징용현장에.... [1]

이영근
2005/02/11 3989 1037

    [re] 을사조약 [1]

관리자
2007/07/05 4892 1035
464
  샘님

신유라
2004/11/09 5081 1028
463
  선생님~ [1]

최현정
2006/08/22 4531 1023
462
    [re] 선생님,,,,

고영철
2004/11/18 4843 1023
461
  운영자님께

http0909
2006/03/06 4607 1019
460
  안녕하세요! [5]

장지은
2005/12/10 4433 1019
459
  또다시 [1]

임순호
2005/03/07 4359 1019
458
  다시 새로여는 집

바리메
2004/10/18 4855 1016
457
  모두Hi [2]

김유경
2005/08/01 4336 1014
456
  항일운동 사적지 위치 확인

강만익
2009/10/30 4642 1012
455
  안녕하세요 [1]

최광우
2006/09/13 4553 1009
454
    [re] 마음속 깊이 와 닿은 "역사기행"

관리자
2006/09/30 4493 1008
453
  귀하의 사이트를 청소년 권장사이트 후보로 추천하고 싶습니다. [1]

청권장
2005/02/18 4165 1008
452
  향토자료-제주의 세시풍속 [1]

장승심
2005/02/01 4544 1008
451
  궁금한게 있는데요... [3]

김나경
2006/09/16 4306 1007
450
  닌니이인ㅇ [1]

이름은 밝히기 싫음
2005/03/29 4493 1007
[1] 2 [3][4][5][6][7][8][9][10]..[25]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